PRO스티머 "스팀 그룹 페이지"(클릭)가 오픈! 스팀 추천 게임 평가를 수시로 업로드합니다.

투 더 문 <To the Moon>

타이틀:
개발:
퍼블리셔:
가격:
10,500원
seobom1 필자: 봄딩
Steam 프로필
To the Moon

쯔꾸르게임, 게임을 좋아하거나 방송 스트리머들이 하는 것을 보다 보면 알게 되는 게임 장르 중 하나.
쯔꾸르게임이란 게임 제작 툴로 만들어진 게임이라고 생각하면 된다.

오늘의 게임도 쯔꾸르게임의 대명사라고 부르는 게임 중 하나를 소개하려고 한다.
여러 쯔꾸르게임이 존재하나 그중에서도 손꼽히는 명작으로 불리는 '투 더 문(To the Moon)'이다.

■ 투 더 문 (To the Moon)

To the Moon

한 할아버지의 소원을 들어주기 위해 의뢰를 받은 두 박사.
두 박사는 할아버지의 소원을 들어주기 위해 소원에 얽힌 의문을 풀어나가게 되는데, 풀어나가는 과정에서 할아버지의 삶을 만날 수 있는 게임.

■ 미리보는 리뷰 포인트

To the Moon
To the Moon

■ 쯔꾸르게임의 명작

To the Moon
To the Moon
To the Moon

쯔꾸르게임은 항상 무서운 게임만 존재한다고 생각했었는데, 이번 투 더 문을 진행하면서 쯔꾸르게임의 편견이 깨졌다고 생각한다.
투 더 문은 스토리텔링이 탄탄하고, 행복에 초점이 맞춰져 있는 게임이다.
또한, 게임 내내 꾸준하게 들리는 사운드는 플레이어의 감정을 쥐락펴락한다.

■ 엔딩 플레이타임은? 3-4시간

To the Moon

투 더 문의 게임 엔딩까지의 플레이타임은 약 3-4시간 정도 소요된다.
느릿느릿하게 진행하는 유저들은 3-4시간 이상으로 걸릴 수 있지만, 순수 플레이 시간만 따졌을 땐 3-4시간 정도 걸렸다.
게임을 진행하기에는 지루하지 않았던 플레이타임이라고 생각한다.

■ 기억의 조각을 찾자

To the Moon
To the Moon
To the Moon
To the Moon

게임 내에서 조니(할아버지)는 자신의 소원을 박사들에게 의뢰하지만 정작 그 소원에 대한 내용을 설명하지 못한다.
설명하지 못하는 부분들은 박사들이 찾아야 되는 문제 중 하나. 최대한 움직이면서 기억의 조각을 찾으면 된다.
시간 이동을 진행할 때마다 각 5개의 기억의 조각을 찾아야 한다.
또한, 조각 외 기념품도 찾아야 된다. 기념품을 찾지 못하면 시간 이동이 불가능하다.

■ 퍼즐 조각을 맞추자! 너의 기억은?

To the Moon
To the Moon
To the Moon
To the Moon

5개의 조각을 기념품에 등록하면 기념품은 하나의 퍼즐을 보여준다.
그림 조각을 뒤집어서 기념물을 완성시키면 기념물로 인해 시간을 거슬러 올라갈 수 있다.
게임을 진행하면서 가장 필요한 필수 사항이며, 복잡하고 난이도 있는 퍼즐은 없는 편이다.

■ 영화를 보는 듯한 게임 스토리

To the Moon

3-4시간 플레이를 진행하면서 게임을 했다기보다 영화에 가까운 스토리를 본 듯했다.
비슷한 영화를 생각하자면 '벤자민 버튼의 시간은 거꾸로 간다'가 떠오른다.
물론 스토리 내용이 비슷한 건 아니지만, 전개는 거꾸로 진행되기 때문에 벤자민 영화와 비슷하다는 느낌이 들었다.

To the Moon

그래픽은 다소 허접해 보일 수 있지만, 스토리적인 면에서는 게임이 아닌 영화라는 생각이 뇌리에 계속 스쳐지나간다.
스토리가 왠지 게임보다는 영화에 어울리는... 그런 게임이다.

■ 모바일 게임으로 진행할 수 있다

To the Moon

투 더 문이 유명해지면서 최근 모바일 게임으로 진행할 수 있게 릴리즈(release)되었다.
물론 게임이 스팀과 연동되는 건 아니지만, 움직이면서도 게임을 즐길 수 있게 만들었다는 것.

모바일 게임과 스팀 게임의 큰 차이점은 존재하지 않는 것 같다.
차이점을 찾는다면 모바일보다 스팀 게임의 조작이 편하다는 점이다.
움직이면서 플레이를 즐긴다면 모바일이 공간 제약 없이 진행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To the Moon

두 가지의 차이점은 이 정도라고 생각한다. 이후 선택은 유저들의 손맛으로 플레이를 진행하면 된다.
필자의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모바일보다 스팀(온라인)을 추천한다.

■ 엔딩크레딧 이후 쿠키 영상?

To the Moon

영화를 보게 되면 엔딩크레딧 이후에 후속작을 보여주는 것 같은 쿠키 영상들을 만날 수 있듯이 투더문에서도 엔딩크레딧 이후 영상을 만날 수 있다. 후속작이 진행될 것 같은 느낌의 영상이라는 것만 알려준다. (이미 후속작은 나온 상태.)
엔딩만 본 유저가 있다면 엔딩크레딧 이후에 나타나는 영상을 보는 것도 끝맺음을 하는데 도움이 될 거라고 생각한다.

■ 첫 조작 진행 시 뭔가 답답한…?

To the Moon

게임 조작을 진행하기 전에는 못 느꼈는데, 조작을 하는 순간 미끄럼틀을 타듯이 움직이는 캐릭터들이 답답함을 자극시킨다. 원하는 방향으로 움직였다 생각해서 방향키를 바꾸면 이미 내가 원했던 방향과는 거리가 멀어져 있는 캐릭터를 만날 수 있다.

■ 조니의 상태 왜 있을까?

To the Moon

사실 게임을 하면서 조니의 상태 변화가 게임의 엔딩을 여러 개 만들어 주는 줄 알았다.
그냥 보여주기 식의 상태였던 것일까? 단순히 상태 변화를 보여주는 것이라면 굳이 사용하지 않아도 될 이미지가 들어간 기분이었다.

차라리 시간 타임을 추가하여, '다급하게 게임을 해야 된다'는 위화감 조성을 해 주는 존재였으면 스릴이나 재미도가 상승했을 것 같은 생각. 여백의 미를 추가시키기 싫어 메꿔놓은 이쁜 이미지 같은 느낌이 아쉬웠다.

■ 스토리 이해 생각보다 쉽지 않다

이 게임을 진행하면서 스토리를 보고, 조합하고 이해력이 필요한 게임이라고 말하고 싶다.
어렸을 때의 기억부터 할아버지가 된 노년의 기억까지로 순서대로 올라가는 것이 아닌 반대로 진행되기 때문에 감동적인 부분을 생각하려면 이해력이 많이 필요한 부분이라고 말하고 싶다.
그냥 단순하게 진행한다면 아마 놓치거나, 가볍게 지나가게 되어 큰 감동은 와닿지 않을 것이다.

■ 과장이 섞인 기분, 이거 명작일까?

To the Moon

게임 내 음악? 듣기 좋고 집중된다. 게임 내 그래픽? 11년에 나왔으니 나쁘지 않다고 생각한다.
게임 내 스토리? 억지로 짜맞춰진 스토리가 아닌 자연스러운 스토리로 이어진다.

To the Moon

이 게임 명작? 과연 명작이라고 생각해야 되는지 의문이 든다.
게임을 못 만들었다는 게 아니다, 과장이 심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전에 소개한 언더테일과는 또 다른 명작에 대한 의문점이다.
언더테일에서는 너무 많은 스포일러 공개로 아쉬움이 남았지만, 투 더 문은 호불호가 갈리는 스토리로 명작에 대한 의문점을 보여준다.

To the Moon

누군가에게는 굉장히 감동적이고, 눈물이 날 정도로 어마무시한 스토리를 가지고 있다라고 평가했지만,
필자는 그 정도까지의 스토리는 아니라고 생각한다. 뭔가 내용은 내가 생각했던 것과 같은 전개로 흘러간다. 그냥 보통의 스토리라고 생각하면 된다.

냉정하고, 눈물이 없는 건 아니지만 이 정도의 스토리에서는 감동적인 부분을 찾기가 어려웠다.
그렇다고 감동이 아예 없는 건 아니다. 다만, 과장이 많이 섞여 있는 듯하며, 투 더 문의 가격까지 포함하여 생각한다면 지인 추천은 다소 망설여지는 게임이다.

■ 투 더 문 평점

To the Moon

평점의 기준은 주관적인 생각이 많이 들어간 상태이며, 평점에 대한 내용은 아래를 참고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게임 연출 : 구도, 장면 연출에 대한 개인적인 평점
*사운드 : 배경음악, 효과음에 대한 개인적인 평점
*조작성 : 조작 속도, 게임 로딩, 버그에 대한 개인적인 평점
*그래픽 : 캐릭터 구현, 배경 구현 등 그래픽에 대한 개인적인 평점
*사용자 인터페이스 : 편리성, 직관성에 대한 개인적인 평점
*기획성 : 몰입도, 퀘스트, 시나리오, 세계관, 스킬 등 기획에 대한 개인적인 평점
*기술성 : AI 구현, 물리성 구현에 대한 개인적인 평점

■ 유저들의 평가

To the Moon

리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