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스(Toss) 결제가 이용 가능!!!**
"스팀 월렛 충전"은 '10원 단위'로 알뜰하게 스팀월렛을 충전 가능합니다! (현재 '토스'로도 충전 가능!!!)

banner

다시 돌아온 명작 힐링 어드벤처 인디 게임 <Journey>

타이틀:
개발:
퍼블리셔:
가격:
11,500원
빅비 필자: 빅비
Steam 프로필
Journey

2012년 PS3 로 출시되어 수많은 호평을 받고 2015년 PS4 로 출시되었던 명작 인디 게임 '저니'가 2020년 6월 11일 스팀 즉 PC로까지 오게 되었다. 여러 플랫폼으로도 이식되거나 출시된 것을 보면 '저니'가 얼마나 명작으로 칭송받았는지 알 수 있을 것 같다. '저니'는 그저 사막 한 가운데에서 깨어난 이름 모를 여행자가 되어 최후의 목적지인 산으로 향한 여정을 떠나는 것이 주제이다.

플레이어가 조종하게 되는 여행자는 표정, 대사 한마디도 없이 조용하게 여정을 떠나게 되며 플레이어는 이들이 어떠한 감정을 표출하고 있는지 여정을 같이 하며 하나하나 공감해 나가는 것이 '저니'의 특징이라 할 수 있다. '저니'의 그래픽은 온화하며 때로는 거친 면도 보여주기 때문에 다양한 감정 이입을 플레이어에게 전달해주는 매력이 있다.

Journey
Journey 평온한 느낌인 사막, 거친 느낌이 돋보인 설원으로 분위기 전환이 줄곧 이뤄진다

'저니'에서 등장하는 캐릭터들은 다 하나같이 붉은 천을 두르고 있는데 이러한 붉은 천의 힘을 사용하여 공중으로 날아오르거나 빠른 속도로 이동할 수 있는 능력을 가지게 된다. 사실 붉은 천의 힘을 차지하기 위해 여행자의 선조들은 싸움에 이르게 되어 결국 대부분 죽음을 맞이하고 사막 한가운데에 묻히게 된다. 여기서 살아남은 최후의 생존자들은 자신들에게 남은 유산과 지식들을 모두 모아 마지막 도시를 건설하게 되는데 이것이 바로 '저니'의 여정 끝을 장식하게 되는 산 위이다.

플레이어는 약 1시간 반이라는 짧은 플레이 타임 동안 산 정상으로 올라가기 위한 여정을 떠나게 된다. 비록 짧은 플레이 분량이지만 '저니'의 여정 그 자체는 굉장한 감동을 안겨주고, 절로 감탄사가 나오게 하는 여정이 대다수이다. 언덕에서 모래를 타고 내려가는 장면이라던가 붉은 천의 생명체들이 여행자를 떠받쳐주며 하늘 높이 올라가는 연출들은 가히 최고였다.

Journey 게임의 그래픽이나 연출은 실로 놀라웠다

특히 '저니'는 싱글 플레이와 멀티 플레이를 동시에 즐길 수 있는 게임이다. 자기 혼자 여정을 떠나고 있다가 갑작스럽게 상대방을 만나 같이 여정을 떠날 수도 있으며 마지막 엔딩 부근에 도달할 즈음 같이 즐겼던 플레이어가 누구인지 알 수 있다. 혼자서 여정을 떠나게 되면 왠지 모르는 외로움이 들지만 둘이서 여정을 떠나게 되면 뭔가 혼자서 여정을 떠나는 것보다는 즐겁다는 느낌이 컸다.

Journey 혼자 하는 것보다 함께하는 것이 더욱더 좋았던 게임이었다

'저니'의 게임성은 매우 훌륭하다. 훌륭한 사막이나 설원 디테일, 퀄리티도 그렇고 '저니'만의 대단한 연출성이나 스케일들은 수많은 인디 게임들에게 큰 영감을 얻게 해주는 원동력과도 같은 역할을 해 주었다. '저니'는 플레이어들의 심금을 크게 울리는 장엄하고 웅장한 느낌이 존재한다. 간접적으로 경험해보면 이러한 느낌을 전혀 이해하지 못할 수도 있다.

'저니'는 직접적으로 경험을 해봐야 어떠한 느낌인지 이해할 수가 있는 게임이다. '저니'의 게임 플레이는 환상적이며 감동과 감탄사를 연발시키는 인디 게임이었다. 2012년 당시 왜 사람들은 그렇게 환호하였던 걸까. 이제는 그러했던 작품을 PC 로도 경험해볼 수 있다. 스팀을 통해 그 감동을 직접 느껴보면 어떨까.

리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