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스팀

내게맞는스팀게임 -

<RiME>은 툰 랜더링 풍의 아름다운 그래픽이 돋보이는 액션 어드벤처. 어떤 섬에 표류한 소년이 타워의 정상으로 향하는 스토리이다. 조작은 ‘점프’와 장치를 작동시키는 ‘외침’, ‘사물 잡기’의 세 가지뿐. 그리고 방해를 하는 적이 등장해도 설정에 불과하기 때문에, 높은 곳에서 떨어지든, 물속에서 질식을 하든, 아주 가까운 장소에서 바로 리플레이가 가능하므로 게임 오버라는 게 없다. 이런 점에서 액션 게임이지만 난이도가 없다고 해도 무방한 게임성을 가지고 있다. 그림책과도 같이 아름다운 배경에 푹 빠져 천천히 신비로운 이야기의 세계로 상상을 부풀려 나가는 작품이 바로 <RiME>이다. 넓은 맵과 지시 없는 진행루트 본 작품의 스테이지는 챕터로 구분되는 형식인데, 맵이 굉장히 넓다. 단순히 길을 나아가는 장면에서도 옆을 둘러보면 샛길이 있다거나, 딴...

자세한 내용 확인

내게맞는스팀게임 -

1차 세계대전을 배경으로 한 게임 전쟁은 수많은 아픔과 고통을 불러옵니다. 발리언트 하츠 위대한 전쟁의 스토리 또한 세계대전으로 인해 한 부부와 부모가 헤어지고, 폭격으로 인해 아내를 잃은 한 미국인의 분노 등등 제1차 세계대전 속의 처절함과 참혹함을 볼 수 있었습니다. 또한 게임 내의 퍼즐은 그리 어려운 편이 아닙니다. 공략 없이도 대부분의 퍼즐을 풀 수 있고, 퍼즐의 한 부분에서 일정시간 동안 막혀서 못 풀고 있으면 게임 내에서 힌트를 주어 막힘없는 진행이 가능합니다. 유바이트 엔진을 이용한 차일드 오브 라이트 같이, 애니메이션을 보는 것 같은 그래픽 속에 BGM과 게임 배경 속에 나오는 군인들의 목소리가 제1차 세계대전을 잘 표현하고 있습니다. 게임은 단순해 보여 쉽게 지루할 것...

자세한 내용 확인

스팀인디게임 -

아카이카: 패스 오브 라이트(Archaica: The Path of LIght)는 판타지 소설에나 나올 법한 고대 유적지를 배경으로 한 게임으로, 각 장소마다 배치된 레이저와 거울을 활용해 빛을 반사시켜 유적의 장치들을 작동시켜야 하는 게임이다. 보통 빛을 반사하여 장치를 작동시키는 방식의 게임플레이는 주로 젤다의 전설 같은 액션 RPG 장르에서 미니 게임의 형태로 등장하는 경우가 많았는데, 이 컨셉을 별도의 게임으로 완성해냈다는 점이 신박하게 다가온다. 거울과 레이저로 가득한 고대 유적. 아카이카: 패스 오브 라이트(Archaica: The Path of LIght) 고요하고 고즈넉한 고대 유적지의 분위기가 정교한 그래픽을 통해 아주 잘 구현되어 있다. 각 장소에는 각기 신비로운 형태의 유적들이 놓여 있으며, 레이저와 거울을 통해 빛을 반사시켜 장치들을 작동시키면 각 유적에...

자세한 내용 확인

내게맞는스팀게임 -

안녕하세요, 총총이 입니다. 오늘은 액체 괴물들의 전투를 볼 수 있는 갱비스트라는 스팀 게임에 대해 리뷰를 작성하려고 합니다. 게임을 하는 내내 어이없는 장면도 많이 나오고, 흔히 말하는 병맛이라는 느낌이 물씬 풍겼던 게임이 아니였나 싶습니다. 각박하게 해야 되는 게임에 비해 가볍게 즐길 수 있는 용도로 게임이 가능하다는 것이 좋았습니다. 그럼, 갱비스트에 대한 리뷰 진행해보도록 하겠습니다. ■ 갱비스트 액체괴물을 싸움 대상으로 만든 개발사의 독특한 발상을 엿볼 수 있는 것 같습니다. 개성 넘치는 커스터마이징이 가능하며, 꽤 독특하고 귀여운 캐릭터들을 만나실 수 있습니다. 구매를 하셨다면, 그저 유저인 입장에서는 전투를 즐겨 주실 준비만 되어 있으면 충분합니다. ■ 웃음을 자극시키는 전투 게임 갱비스트는 액체 괴물들끼리 만나서 전투를 벌이는 전투액션...

자세한 내용 확인

내게맞는스팀게임 -

디펜스계의 아버지, 여전히 재밌다 옛날 어렸을 때 휴대폰으로 많이 즐겼던 게임 중 하나인 식물 대 좀비입니다. PC버전으로도 나와 있어서 옛 추억을 느끼기 위해 구매해서 플레이해 보았는데 여전히 재미있었습니다. 식물로 좀비를 막겠다는 생각을 누가 했을까요? 게다가 아기자기하면서 귀여운 식물들은 후에 인기를 많이 얻어서 후속작들도 많이 나왔었죠. 옛날에 킬링타임용으로 많은 친구들과 함께 플레이하던 기억이 새록새록 떠올랐습니다. 다양한 종류의 식물들과 낮과 밤 등이 나뉘면서 식물보다 더 귀여웠던 버섯도 심을 수 있었죠! 좀비들 또한 다양하게 있었는데 저는 춤추던 좀비가 가장 인상에 남아 있습니다. 이러한 요소들만 있어도 한편의 잘 만들어진 타워 디펜스 게임이 완성됩니다. 귀여운 식물들과 좀비들이 캐주얼하게 만들어 줘서 무려 전체이용가로 누구나 쉽게 플레이...

자세한 내용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