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스팀

내게맞는스팀게임 -

안녕하세요, 총총이입니다. 오늘의 리뷰는 여자가 만든 여성향 오토메 게임 'Dandelion(덴더라이언)'에 대해 리뷰를 작성하려고 합니다. 오토메 게임은 미연시 게임이랑 비슷하지만, 미연시가 미소녀 연애 시뮬레이션으로 여자 캐릭터를 공략한다면, 오토메 게임은 그 반대로 남자 캐릭터를 공략한다고 생각하면 쉽게 이해할 수 있습니다. 최근 덴더라이언을 진행하면서 스팀에 새로운 게임들이 정말 많이 존재하는구나라는 생각과 여자가 만든 여성향 게임은 여자가 어떤 부분에서 설레고 즐거워하며 공략에 대한 생각이 드는지 알 수 있는 게임이었습니다. 보통 여성향 게임을 여자가 만든다는 생각보다는 개발자들은 남자이지 않을까? 생각이 있었으나, 이 게임을 하면서 여자가 만드는 여성향 게임은 섬세하고, 여자들의 마음을 알아주는구나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럼 좀 더 자세한 리뷰를 통해 '덴더라이언' 게임을 전달하겠습니다. ■ 덴더라이언 남자주인공...

자세한 내용 확인

스팀인디게임 -

1990년대 후반부터 2000년대 초반은 단연 3D 플랫포머 장르의 전성기라고 봐도 좋았을 것이다. 아직까지도 최고의 3D 플랫포머 게임이라고 칭송받는 슈퍼마리오 64(Super Mario 64)가 처음 세상에 모습을 드러낸 것도 이 시기였으며, 반조&카주이라는 걸작이 출시된 것도 바로 이 즈음이었다. 이 시기의 기억을 안고 있는 게이머들은 아직도 3D 플랫포머의 새로운 부흥을 기대해 왔다. 그리고 올해, 3D 플랫포머 팬들의 기대를 받았던 게임들이 하나둘씩 출시되기 시작했다. 하지만 많은 기대를 받았던 유카-레일리(Yooka-Laylee)가 여러모로 실망스러운 결과를 보여주었고, 유카-레일리 전후로 출시된 3D 플랫포머 게임 역시 그저 그런 모습만을 보여주며 별 볼 일 없이 게이머들의 기억 속에서 사라져 갔다. 그렇게 3D 플랫포머라는 장르가 점점 암흑 속으로 빠져들어갈 때쯤, 게이머들의 시선은...

자세한 내용 확인

내게맞는스팀게임 -

<RiME>은 툰 랜더링 풍의 아름다운 그래픽이 돋보이는 액션 어드벤처. 어떤 섬에 표류한 소년이 타워의 정상으로 향하는 스토리이다. 조작은 ‘점프’와 장치를 작동시키는 ‘외침’, ‘사물 잡기’의 세 가지뿐. 그리고 방해를 하는 적이 등장해도 설정에 불과하기 때문에, 높은 곳에서 떨어지든, 물속에서 질식을 하든, 아주 가까운 장소에서 바로 리플레이가 가능하므로 게임 오버라는 게 없다. 이런 점에서 액션 게임이지만 난이도가 없다고 해도 무방한 게임성을 가지고 있다. 그림책과도 같이 아름다운 배경에 푹 빠져 천천히 신비로운 이야기의 세계로 상상을 부풀려 나가는 작품이 바로 <RiME>이다. 넓은 맵과 지시 없는 진행루트 본 작품의 스테이지는 챕터로 구분되는 형식인데, 맵이 굉장히 넓다. 단순히 길을 나아가는 장면에서도 옆을 둘러보면 샛길이 있다거나, 딴...

자세한 내용 확인

내게맞는스팀게임 -

1차 세계대전을 배경으로 한 게임 전쟁은 수많은 아픔과 고통을 불러옵니다. 발리언트 하츠 위대한 전쟁의 스토리 또한 세계대전으로 인해 한 부부와 부모가 헤어지고, 폭격으로 인해 아내를 잃은 한 미국인의 분노 등등 제1차 세계대전 속의 처절함과 참혹함을 볼 수 있었습니다. 또한 게임 내의 퍼즐은 그리 어려운 편이 아닙니다. 공략 없이도 대부분의 퍼즐을 풀 수 있고, 퍼즐의 한 부분에서 일정시간 동안 막혀서 못 풀고 있으면 게임 내에서 힌트를 주어 막힘없는 진행이 가능합니다. 유바이트 엔진을 이용한 차일드 오브 라이트 같이, 애니메이션을 보는 것 같은 그래픽 속에 BGM과 게임 배경 속에 나오는 군인들의 목소리가 제1차 세계대전을 잘 표현하고 있습니다. 게임은 단순해 보여 쉽게 지루할 것...

자세한 내용 확인

스팀인디게임 -

아카이카: 패스 오브 라이트(Archaica: The Path of LIght)는 판타지 소설에나 나올 법한 고대 유적지를 배경으로 한 게임으로, 각 장소마다 배치된 레이저와 거울을 활용해 빛을 반사시켜 유적의 장치들을 작동시켜야 하는 게임이다. 보통 빛을 반사하여 장치를 작동시키는 방식의 게임플레이는 주로 젤다의 전설 같은 액션 RPG 장르에서 미니 게임의 형태로 등장하는 경우가 많았는데, 이 컨셉을 별도의 게임으로 완성해냈다는 점이 신박하게 다가온다. 거울과 레이저로 가득한 고대 유적. 아카이카: 패스 오브 라이트(Archaica: The Path of LIght) 고요하고 고즈넉한 고대 유적지의 분위기가 정교한 그래픽을 통해 아주 잘 구현되어 있다. 각 장소에는 각기 신비로운 형태의 유적들이 놓여 있으며, 레이저와 거울을 통해 빛을 반사시켜 장치들을 작동시키면 각 유적에...

자세한 내용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