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글플레이게임

스팀신작게임, 스팀추천게임, 싱글플레이게임 -

■ [타이탄 소울즈(Titan Souls)] 개발팀의 주목 신작 게임 예로부터 까마귀는 죽음의 징조로 받아들여졌다고 한다. 이를 소재로 개발된 어드벤처 게임 [데스 도어(Death’s Door)]는 오래간만에 [타이탄 소울즈] 개발팀에 의해 만들어진 신작이다. 죽은 영혼들을 수집하는 까마귀 사신이 되어 펼쳐지는 모험을 다루는데, 플레이어는 죽음의 손길이 닿지 않는 곳으로 도망간 이들을 추적하고, 더 강력한 영혼들을 흡수하여 ‘문’ 그리고 죽음에 관한 비밀들을 마주하게 된다. [데스 도어]는 신선한 아트 디자인과 스타일리시한 전투로 플레이어를 압도하는 매력을 가지며, 캐릭터들은 각종 동물들로 이뤄져 있지만 죽음과 관련된 주제를 내세웠기에 분위기 자체는 어둡게 표현된다. 이런 스타일 때문인지 플레이어들 사이에서 크게 각광을 받았고, [타이탄 소울즈] 개발팀이 간만에 내놓은 신작이라 더더욱 많은 주목을 받고...

자세한 내용 확인

스팀신작게임, 스팀인디게임, 스팀추천게임, 싱글플레이게임 -

■메트로베니아에 소울의 요소를 도입하다 메트로이드(Metroid)와 캐슬배니아(Castlevania)에서 유래된 메트로배니아와 다크 소울(Dark Soul) 시리즈에서 시작된 소울라이크. 이 둘은 게임의 그래픽과 시점에서부터 전반적인 게임의 구조의 흐름에 이르기까지 여러 측면에 있어 상당히 큰 차이를 보이지만, 조금만 깊게 파고 들어가보면 사실 이 둘의 궁합은 생각보다 매우 괜찮은 편이라 할 수 있다. 암울한 세계관과 기반으로 한 스토리텔링과 플레이어 스스로 길을 찾아야 하는 게임플레이, 수십번의 트라이를 요구하는 어려운 난이도의 보스전, 먼 곳을 한 번에 이동할 수 있는 기능을 통한 이동의 편의성 등, 은근히 서로 겹치는 부분이 꽤 존재하기 때문이다. 실제로 여러 메트로배니아 스타일의 인디 게임들이 각기 다른 방식으로 소울라이크의 요소를 도입하는 시도를 보여주었고, 그 중 몇몇 게임들은...

자세한 내용 확인

스팀신작게임, 스팀인디게임, 스팀추천게임, 싱글플레이게임, 캐주얼게임 -

■우주 돌고래를 조종해야 하는 캐주얼 액션 어드벤처 잉글렛(Ynglet)은 길쭉한 날파리처럼 생긴 우주 돌고래를 조종해 여기저기 흩어진 친구들을 구출하고 부서진 세계를 복구해야 하는 캐주얼 액션 어드벤처 게임이다. 잉글렛을 제작한 Nifflas는 스웨덴의 인디 게임 개발자로, 과거 니트 언더그라운드(Knytt Underground)를 비롯한 니트 시리즈와 어노그(Uurnog) 시리즈를 스팀을 통해 출시했던 바 있다. 하얀 배경을 배경으로 검은 테두리의 버블과 더불어 미미한 존재들이 꾸물거리듯 움직이는 광경은 마치 현미경 렌즈를 바라보는 것만 같아 아기자기하고 깜찍하면서도 어딘가 신비로운 분위기를 풍긴다. 손그림을 보는 듯한 그래픽과 잔잔하면서도 정갈한 배경음악으로 힐링 감성을 드러내며, 버블과 버블 사이를 통과하는 게임플레이로 발판이나 계단이 존재하지 않는 비 플랫포머 게임을 표방하고 있다. 새하얀 도화지에 알록달록한 물감을 흩뿌려나가듯....

자세한 내용 확인

스팀신작게임, 스팀추천게임, 싱글플레이게임, 액션게임 -

■ PC 이식과 함께 진화되다 오픈 월드 생존 게임 [데이즈 곤(Days Gone)]은 2019년 4월 PS4를 통해 독점으로 출시했던 ‘밴드 스튜디오’의 AAA급 프로젝트 중 하나였다. 재작년 PS4를 통해 독점으로 출시하고 단점들이 약간 존재했던 작품이었지만 어느 한 바이커의 좀비 생존물이라는 점에 대해 신선한 컨셉과 설정으로 수많은 PC 게이머들에게 러브콜을 연이어 받았던 작품이었다. 이후 2021년 5월 18일, 출시한지 약 2년 만에 [데이즈 곤]이 PC를 통해 출시하게 되었다. 본 작품은 레이트레이싱이나 DLSS를 지원하지 않지만 PS4 독점작이 PC 로 오게 되었다는 점 하나만으로 만족을 주는 이식작이지 않나 싶다. 또한 4K 해상도나 프레임 레이트 제한 해제 등을 지원하므로 이전 PS4 로 플레이했던 것과는 또 다른 느낌을...

자세한 내용 확인

내게맞는스팀게임, 스팀신작게임, 스팀인디게임, 스팀추천게임, 싱글플레이게임, 힐링게임 -

■ 용기있게 '아니요'를 외쳐 보자! 강한 부정이 곧 긍정이다를 재치있게 보여주는 게임인 [세이 노 모어(Say No! More)]. 어느 한 평범한 인턴의 이야기를 그리고 있는데, 오직 긍정만을 외치는 회사에 불만이 많은 그는 수많은 업무 스트레스와 과도한 작업들로 인해 긍정에서 부정을 찾게 된다. [세이 노 모어]의 게임 플레이 방식은 굉장히 간단하다. 그냥 마우스 클릭 하나만으로 과도한 일을 시키는 직장 상사 그리고 직원들에게 ‘아니요’를 외쳐주기만 하면 된다. 의외로 대사 하나하나가 실제 직장에서 있을 법한 대사를 담아내 현실성도 있다. 게다가 ‘싫어’를 크게 외칠수록 물건이나 사람이 날라가는 이펙트가 점점 강해져 웃긴 장면들도 많다. 입사 첫날을 맞이한 주인공 스트레스 도시락통까지 상사에게 빼앗기고 화가 폭발하게 된다 ■...

자세한 내용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