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팀추천게임

내게맞는스팀게임, 멀티협동게임, 스팀신작게임, 스팀추천게임, 액션게임 -

■ 음악의 세계 '심포니아'에 떨어진 한 여성의 이야기 [사운드폴(Soundfall)]은 던전 크롤과 루트 슈터 그리고 리듬이 합쳐진 탑다운 시점 게임이다. 음악의 세계 ‘심포니아’라는 섬으로 떨어진 ‘멜로디’라는 한 여성으로 플레이하게 되며, 그녀는 집으로 돌아가기 위해 이 ‘심포니아’ 섬의 각 지역들을 방해하는 괴물들 ‘디스코디안’들을 물리쳐 ‘심포니아’의 평화를 되찾도록 노력하게 된다. 그냥 음악을 즐겨 듣는다 [사운드폴]은 마치 2015년 [크립트 오브 더 네크로댄서]를 떠오르게 만드는 리듬과 던전 크롤이 서로 합쳐진 듯한 느낌을 주는 게임이었다. 하지만 이전 [크립트 오브 더 네크로댄서]보다는 제한적인 부분이 별로 없고, 자유롭게 이동이 가능하며, 다양한 무기도 장착해 괴물들을 처리할 수가 있다. 또한, 내 PC 속 음악들을 끼워넣어 플레이하는 것도 가능해 음악도 자유롭게...

자세한 내용 확인

내게맞는스팀게임, 멀티협동게임, 스팀추천게임 -

치킨마요를 아십니까? 일종의 비빔밥인데 쌀밥에 치킨 조각과 마요네즈, 그리고 김가루를 기본 베이스로 판매처에 따라 계란지단이나 조사놓은(?) 김치를 넣은 음식입니다. 이 음식의 특징으로는 대체로 간편하고 저렴하면서도 굳이 땡기지는 않지만 먹으면 맛있는 그리고 무엇보다도 어느 곳에 가도 비슷한 맛을 지니고 있다는 것이죠. 게임도 비슷한 게임들이 있습니다. 시리즈랍시고 주기적으로 출시되지만 특징이라고는 이렇다 저렇다 홍보는 하지만 출시하면 정작 고놈이 고놈인 게임들이 있죠. 하지만 막상 취향에 맞으면 욕하면서도 결국 구매하고 재미있게 즐기게 되는 그런 게임들이요. 오늘은 게임계의 치킨마요 같은 게임들을 포스팅해 보겠습니다. ■ 콜 오브 듀티(Call of Duty®: Modern Warfare® Remastered) - 치킨 마요의 원조격 한국의 민속놀이가 '스타크래프트'가 있다면 유럽 및 북미의 서구권 국가들의 민속놀이로는...

자세한 내용 확인

스팀신작게임, 스팀인디게임, 스팀추천게임, 싱글플레이게임 -

동심을 소재로 한 게임이란 게 생각보다 그리 어려운 개념이 아니다. 어린이의 상상력을 그대로 빼다박은 게임,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소재를 내세운 게임, 어렵고 복잡한 과정 없이 한번에 바로 익숙해질 수 있는 게임, 원초적이면서도 적절한 수위를 지킨 게임, 그리고 그러면서도 본연의 재미를 잘 살린 게임. 이런 게임이야말로 어린이의 순수함을 잘 간직하면서 유의미한 재미를 창출해낸 게임이라 할 수 있을 것이다. 나아가 이런 게임들은 어린 이뿐만 아니라 어른들도 흠뻑 빠져 즐기곤 한다. 그렇게 남녀노소를 가리지 않고 누구나 재밌게 즐길 수 있는 수작이 탄생하기 마련이다. 물론 이론과 현실이 다르듯 이상적인 동심의 요소를 의도했던 대로 게임에 녹여내 많은 게이머들로부터 인정을 받기란 마냥 쉬운 일은...

자세한 내용 확인

내게맞는스팀게임, 멀티협동게임, 스팀신작게임, 스팀추천게임, 액션게임, 전략게임 -

■ 디테일이 괜찮은 탑다운 로그라이크 생존게임 ‘2다이나믹 게임즈’가 현재 개발중인 [루멘크래프트(Lumencraft)]는 흡사 작년에 출시되었던 [더 리프트브레이커]와 비슷한 채굴과 방어를 목적으로 둔 탑다운 로그라이크 생존 게임이다. 플레이어는 주위에 널려 있는 광맥들을 채굴해 자원을 얻고 그 자원들을 가지고 건물을 건설하거나 무기를 제작하는 등 다양한 활동을 할 수가 있다. 하지만 플레이어를 방해하는 적들도 당연히 존재해 이들을 방어하기 위해서는 포탑이나 벽들을 지어 여러 구조물들을 방어해야 한다. 유난히 게임 자체 디테일이 괜찮았다. 지형들을 드릴로 파괴하다보면 흩날리는 파편들이나 역동적인 조명 등 하나하나 세밀하게 작업이 되어있는 걸 알 수 있다. 특히 탑다운 시점을 다루고 있는데 이런 디테일 덕분인지 현실감까지 느껴졌다. 그리고 사운드 표현에도 공을 크게 들인 것...

자세한 내용 확인

스팀신작게임, 스팀인디게임, 스팀추천게임, 싱글플레이게임 -

다른 장르에 비해 자주 모습을 드러내는 건 아니지만, 이따금씩 소코반 스타일을 기반으로 한 퍼즐 게임들이 이따금씩 두각을 드러낼 때가 있다. 가장 대표적인 게임이라면 역시 바바 이즈 유(Baba Is You)를 빼놓을 수가 없을 것이다. 블록을 밀쳐 알맞은 장소에 배치하고 목적지에 도달하는 게임 플레이는 분명 소코반을 기반으로 하고 있지만, 글자 블록을 순서에 맞게 배치해 게임의 규칙 자체를 바꿔버리는 시스템은 분명 혁신에 가까운 것이었다. 여기에 규칙의 변화에 따라 온갖 기상천외한 광경이 난무하는 가운데 정해진 답을 찾는 과정은 그야말로 고행에 가까웠다. 그렇게 누군가에게는 게임의 제목이 '바보 이즈 유'로 다가왔고, 본인을 포함한 수많은 이들이 스스로의 지능의 한계에 절망하며 게임에 대한 찬사를 아끼지 않았다. 비록 바바...

자세한 내용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