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팀인디게임

스팀신작게임, 스팀인디게임, 스팀추천게임, 싱글플레이게임, 액션게임 -

[네온 화이트]는 하나의 장르로 정의하기에는 힘든 인디 게임이다. 일부는 카드, 일부는 플랫포머, 일부는 1인칭 슈팅, 그리고 일부는 대화와 연애 그리고 일부는 스피드런으로 뭉쳐 있다. 하지만 이렇게 수많은 장르가 섞여져 있음에도 불구하고 [네온 화이트]는 이 모든 것을 골고루 잘 섞어내 충분히 재밌고 알차게 설계해 놓았다. ■ 기억상실증의 네온 화이트, 그리고 다양한 경쟁자들 플레이어는 기억 상실증을 앓고 있는 ‘네온 화이트’로 플레이하게 된다. 여기서 네온은 천국에 있는 여러 악마들을 죽이는 대회를 위해 지옥으로부터 뽑힌 죄인들을 가리킨다. 그렇게 ‘네온 화이트’는 다양한 ‘네온’들과 함께 천국에 있는 모든 악마들을 하나 둘 처리해나가게 되며, 여기서 ‘네온 레드’, ‘네온 바이올렛’, ‘네온 옐로우’, ‘네온 그린’ 등 여러 개성 넘치는...

자세한 내용 확인

스팀신작게임, 스팀인디게임, 스팀추천게임, 싱글플레이게임, 힐링게임 -

■[곰아저씨 레스토랑]의 후일담 낚시천국(Fishing Paradisio)는 곰아저씨 레스토랑(Bear's Restaurant)을 개발한 일본의 1인 인디 게임 개발사 Odencat의 후속작으로, 사후세계인 천국을 배경으로 여러 낚시터를 돌아다니며 다양한 물고기를 낚는 것을 목적으로 하는 캐주얼 어드벤처 게임이다. 곰아저씨 레스토랑의 후일담에 해당하는 이야기를 담고 있는 낚시천국은 2019년 당시 모바일을 통해 출시됐었으며, 모바일 버전에는 없었던 낚시대회와 우정의 증표 컨텐츠의 추가와 함께 스팀과 스위치로 발매됐다. 언뜻 투박해보이면서도 은근히 디테일을 잘 살린 픽셀 그래픽과 더불어 평화롭고 아늑한 분위기에 잘 어울리는 사운드트랙이 돋보인다. 한국어 번역을 지원하는 게임인데, 이따금씩 한 캐릭터의 대사에 반말과 존댓말이 혼용되는 것만 감안하면 한국어 번역의 퀄리티도 아주 높은 편이다. 낚시의 섬에서 당신만의 천국을 찾아보세요. 낚시천국(Fishing Paradiso) 전작인 곰아저씨...

자세한 내용 확인

스팀신작게임, 스팀인디게임, 스팀추천게임, 싱글플레이게임 -

동심을 소재로 한 게임이란 게 생각보다 그리 어려운 개념이 아니다. 어린이의 상상력을 그대로 빼다박은 게임,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소재를 내세운 게임, 어렵고 복잡한 과정 없이 한번에 바로 익숙해질 수 있는 게임, 원초적이면서도 적절한 수위를 지킨 게임, 그리고 그러면서도 본연의 재미를 잘 살린 게임. 이런 게임이야말로 어린이의 순수함을 잘 간직하면서 유의미한 재미를 창출해낸 게임이라 할 수 있을 것이다. 나아가 이런 게임들은 어린 이뿐만 아니라 어른들도 흠뻑 빠져 즐기곤 한다. 그렇게 남녀노소를 가리지 않고 누구나 재밌게 즐길 수 있는 수작이 탄생하기 마련이다. 물론 이론과 현실이 다르듯 이상적인 동심의 요소를 의도했던 대로 게임에 녹여내 많은 게이머들로부터 인정을 받기란 마냥 쉬운 일은...

자세한 내용 확인

스팀신작게임, 스팀인디게임, 스팀추천게임, 싱글플레이게임 -

다른 장르에 비해 자주 모습을 드러내는 건 아니지만, 이따금씩 소코반 스타일을 기반으로 한 퍼즐 게임들이 이따금씩 두각을 드러낼 때가 있다. 가장 대표적인 게임이라면 역시 바바 이즈 유(Baba Is You)를 빼놓을 수가 없을 것이다. 블록을 밀쳐 알맞은 장소에 배치하고 목적지에 도달하는 게임 플레이는 분명 소코반을 기반으로 하고 있지만, 글자 블록을 순서에 맞게 배치해 게임의 규칙 자체를 바꿔버리는 시스템은 분명 혁신에 가까운 것이었다. 여기에 규칙의 변화에 따라 온갖 기상천외한 광경이 난무하는 가운데 정해진 답을 찾는 과정은 그야말로 고행에 가까웠다. 그렇게 누군가에게는 게임의 제목이 '바보 이즈 유'로 다가왔고, 본인을 포함한 수많은 이들이 스스로의 지능의 한계에 절망하며 게임에 대한 찬사를 아끼지 않았다. 비록 바바...

자세한 내용 확인

내게맞는스팀게임, 스팀인디게임, 스팀추천게임, 싱글플레이게임 -

■ 미처 인식조차 못하던 직업을 체험해 보자 보편적으로 생각하는 게임이라는 매체의 특징이자 매력이라고 하면 역시 직접 체험해보기 어려운 것들을 대신해서 체험해볼 수 있다는 점에 있을 것이다. 개인적으로는 게임의 이러한 매력이 특히나 시뮬레이션 장르에서 더욱 극대화된다고 보는 편이다. 게임을 통해서라면 기계공학이나 전기공학에 대한 지식이 전혀 없어도 로켓을 조립하거나 로봇을 만들어낼 수도 있고, 공권력에 대한 이해가 부족해도 도시를 관리하거나 확장시킬 수도 있으며, 결혼을 하지 않아도 자식의 교육 방침을 결정하고 그 성장을 바라볼 수도 있다. 비록 게임이 현실과는 동떨어진 면이 많다곤 해도 실제로 체험해보기 어려운 것들을 게임을 통해 간접적으로나마 체험해 볼 수 있다는 건 우리에게 확실한 즐거움으로 다가오기 마련이다. 나아가 우리는 게임을 통해...

자세한 내용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