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팀신작게임

스팀신작게임, 스팀추천게임, 싱글플레이게임, 힐링게임 -

■ 미지의 행성을 탐험하는 어드벤처 게임 미지의 행성들을 탐험하는 어드벤처 게임 [엑소 원]은 마치 원반과도 같이 생긴 비행 물체를 조작해 거대 가스로 뒤덮인 행성이나 소행성 그리고 원시 지구 등 다양한 행성들을 탐사해나가게 된다. 각 행성들의 다이나믹한 환경들과 우수한 디테일들 그리고 스케일은 어마어마했고, 플레이어는 이 원반과도 같이 생긴 비행 물체를 조심스럽게 조작해 목적지까지 도달해야 하는 임무를 쥐게 된다. 하늘을 날아다니는 동안 이 정체모를 비행 물체에게 어떠한 스토리가 담겨져 있는지 중간 중간 플래시백을 통해 과거 잔상들이 그려지는 구간도 존재하는데, 이는 계속 하늘을 날아다니는 동안 게임 플레이가 지루하지 않도록 마련해 놓은 부분이라 생각된다. 또한 행성 지표면도 평평한 평지가 아닌 언덕이 갖춰져 있고 바위나...

자세한 내용 확인

내게맞는스팀게임, 스팀신작게임, 스팀추천게임, 액션게임, 전략게임 -

■ 모방을 창조적으로, 구식을 좀 더 세련되게 먼저 ‘리프트브레이커’라는 게임을 소개하기 전에 제작사인 엑소 스튜디오(EXOR Studios)에 대한 이야기를 먼저 꺼내볼까 합니다. 이유는 바로 전작이었던 ‘엑스모프 디펜스’때문이죠. 엑소 스튜디오의 게임성과 철학은 바로 전작이었던 ‘엑스모프 디펜스’와 ‘리프트브레이커’를 서로 관통하고 있습니다. 이 게임사의 고집은 하나같이 모방을 창조적으로 바꾸며 구식을 좀 더 세련되게 가공하는데 있습니다. 때문에 전작과 현작의 공통점이 보이는데 단순히 그래픽이 좋거나 타격감이 좋았다는 점을 넘어 지구와 외계와의 사투를 그린다는 점, 디펜스를 포함한 장르혼합형이라는 점 등을 들 수 있습니다. ■ 최고급 그래픽과 장르별 장점을 흡수한 게임성 ‘리프트브레이커’는 상당히 높은 수준의 완성도를 가지고 있습니다. 먼저 그래픽부터 말하자면 가히 현존하는 탑뷰형 핵앤슬래시장르의 게임 중에선 최고의...

자세한 내용 확인

스팀신작게임, 스팀인디게임, 스팀추천게임, 싱글플레이게임, 캐주얼게임, 힐링게임 -

묘한 중독성의 이삿짐 배치 게임 감성적인 게임, 평점과 게이머들의 평가는!  메타크리틱과 오픈크리틱처럼 여러 게임의 평점을 모아놓은 사이트를 둘러보다보면 감각적인 비주얼과 사운드, 그리고 누구나 공감할 수 있을 만한 따뜻한 내용을 담은 스토리로 사람의 마음을 자극하는 감성적인 게임이 대체로 높은 평점을 기록하고 있는 것을 어렵지 않게 확인할 수 있다. 모든 게임이 다 그렇다고 섣불리 단언할 순 없겠지만, 대체로 감성 게임으로 분류되는 게임들은 예쁘고 아름다운 분위기와 감동적인 서사라는 장점으로 짧은 플레이타임이나 게임 플레이 상의 결함, 이해하기 어려운 내용의 스토리 등의 단점을 덮고 게임 웹진의 리뷰어들로부터 높은 평가를 받는 경우가 종종 있다.  하지만 게임 미디어나 웹진 등을 통해 높은 평가를 받았던 감성적인 성향의 게임이...

자세한 내용 확인

내게맞는스팀게임, 스팀신작게임, 액션게임 -

■ '귀멸의 칼날'이 격투 액션 게임으로 등장 [나루티밋 스톰] 시리즈 그리고 [드래곤볼 Z : 카카로트] 등 최대한 원작을 존중하며 게임을 개발하는 개발사 ‘사이버커넥트 2’에서 [귀멸의 칼날] 게임을 발매하였다. 이번 작품도 [나루티밋 스톰] 시리즈와 비슷하게 격투 액션 장르이다. 그리고 [귀멸의 칼날]을 원작으로 둔 게임 중 최초로 가정용 게임기와 PC 로 출시를 한 작품이기도 하다. 콘솔과 PC 로 출시를 하는 작품이기에 ‘언리얼 엔진 4’로 제작하여 원작과 최대한 가깝게 디테일을 살려내 게임을 개발한 것이 본 작품의 포인트라 볼 수 있겠다. 게임은 캠페인 모드와 온라인 모드로 나뉘어지며 캠페인 모드는 원작 [귀멸의 칼날] ‘카마도 탄지로 입지’편부터 ‘무한열차’편까지 수록되어 있다. [나루티밋 스톰] 등을 개발한 경력이 있는...

자세한 내용 확인

내게맞는스팀게임, 스팀신작게임, 스팀인디게임, 스팀추천게임, 싱글플레이게임, 액션게임 -

■패러디 게임으로서 가진 매력 흔히들 패러디 게임이라고 하면 원작의 요소를 교묘하게 왜곡해 완전히 다른 재미를 창출해내거나 원작의 불합리나 부조리를 교묘하게 집어내며 웃기게 풍자하는 것을 당연한 미덕으로 삼곤 한다. 하지만 패러디라는 것은 반드시 원작이 존재해야 성립하기 마련이니 역설적이게도 패러디 게임은 원작에서 크게 벗어나지도 못하고 벗어나서는 안 된다고도 볼 수 있다. 따라서 패러디 게임이 선을 넘지 않는 선에서 재미를 선사하기 위해선 마땅히 원작에 대한 존중이 우선돼야 하기 마련이다. 원작의 저작권에 대한 법적이거나 도의적인 문제는 일단 차치하고 보더라도, 기본적으로 원작에 대한 이해가 충분히 받쳐지고 나서야 원작의 테두리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으면서도 우스꽝스럽게 풀어낼 수 있을 테니 말이다. 물론 원작에 대한 존중과 패러디 게임으로서의 재미...

자세한 내용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