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라이크게임

내게맞는스팀게임, 로그라이크게임, 스팀신작게임, 스팀인디게임, 스팀추천게임 -

■ 건설 생존과 로그라이크 전투가 합쳐진 독특한 게임 ‘디볼버 디지털’이 배급하는 새로운 인디 작품인 [컬트 오브 더 램(Cult of the Lamb)]은 내가 다름 아닌 새로운 교단을 창립한 어린 양(?) 교주가 되어 새로운 동물 추종자들을 이끄는 건설 생존과 로그라이크 전투가 합쳐진 독특한 게임이다. 게임의 시작은 4명의 고대 신들에게 제물로 바쳐질 뻔한 한 어린 양이 다행히도 거대한 족쇄를 찬 ‘기다리는 자’의 도움으로 살아남게 되고, 그 대가로 한 교단의 리더가 된 것으로부터 시작하게 된다. 여기서 플레이어는 새로운 교단을 운영해나가 누구에게나 헌신적인 여러 동물 추종자들을 끌어들이고, 이 추종자들에게 힘을 얻어 마을을 성장시켜 마지막으로 4명의 고대 신들을 처치하고, 그를 살려줬던 ‘기다리는 자’의 족쇄를 풀어 해방시켜주기만...

자세한 내용 확인

로그라이크게임, 스팀신작게임, 스팀추천게임, 액션게임 -

■ 로그라이크 특유의 반복과 성장적 재미 '로그 레거시2'는 2013년경 발매된 '로그 레거시'의 후속편으로 로그라이트 액션 플랫포머 장르의 게임입니다. 무려 9년이나 흐른 올해 4월 29일 발매되어 상당히 좋은 평가를 받고 있는 게임이죠. 게임의 특징은 랜덤하게 생성되는 성(혹은 던전)에 들어가 몬스터와 보스를 처치하는 것이 목적이며, 전투 중 사망하면 그 후손이 계승 받아 대대손손 던전을 공략한다는 것이 독특한 특징입니다. 물론 죽은 후에는 던전 탐험 중 모은 돈으로 업그레이드가 가능하며 장비나 룬 등을 계승 받아 모험을 이어갈 수 있습니다. 사실상 로그라이크의 흔적이라고는 랜덤 캐릭터와 랜덤 던전 정도밖에 남지 않았지만 로그라이크 특유의 반복과 성장적 재미를 액션 플랫포머 형식으로 잘 살려내 많은 호평을 받고 있습니다. 특히...

자세한 내용 확인

내게맞는스팀게임, 로그라이크게임, 멀티협동게임, 스팀추천게임, 액션게임 -

벌써 12월이네요. 올 한해는 코로나에서 벗어난 일상을 맞이할 줄 알았는데 전망은 여전히 밝지 않아보이네요. 새롭게 밝아오는 2022년에는 좋은 소식만 있길 바랍니다. 오늘은 제가 올 하반기 가장 재미있게 즐겼던 게임 중 좋았던 DLC혹은 업데이트를 선정해봤습니다. 대작들이 줄줄이 미완성인 채로 게임을 발매 후 관리를 하는 것이 이상한 관례처럼 되어버렸지만 좋은 게임으로 출시 후 돈을 주고도 아깝지 않을 업데이트도 분명 있습니다. 게임도 풍성해지고 완성도도 높아지는 DLC를 꼽아봤습니다. ■ 퓨리 언리쉬드(Fury Unleashed) 개인적으로 올해 가장 기다렸던 업데이트였습니다. 로그라이크 게임으로서 화끈한 액션을 선보였던 게임이었죠. 이 게임은 액션뿐만 아니라 잉크수집에 따른 업그레이드, 카툰풍 그래픽 등 수많은 로그라이크게임 홍수 속에서도 자신만의 독특한 개성으로 무장한 게임이었습니다. 더욱이 로컬...

자세한 내용 확인

로그라이크게임, 스팀신작게임, 스팀인디게임, 스팀추천게임, 싱글플레이게임 -

■인디 게임 계의 카드 게임이 새로운 전성기를 맞이하다 바야흐로 인디 게임 판에는 카드 게임의 새로운 전성기가 도래했다. 덱빌딩과 로그라이크의 신묘한 조화로 최고의 재미를 선사한 슬레이 더 스파이어(Slay the Spire)가 카드를 활용한 게임플레이의 신기원을 보여주었고, 이후 수많은 인디 게임들이 카드 시스템을 탑재하며 카드를 활용한 게임플레이의 새로운 잠재력과 가능성을 조금씩 열어젖히고 있다. 오직 턴제 방식에만 통할 줄 알았던 카드 시스템은 이제 실시간 방식에도 유연하게 활용되고 있으며, 장르 또한 대전 형태의 TCG에만 국한된 것이 아니라 JRPG 스타일의 전투와 전략 시뮬레이션 등 보다 다양한 장르에서 카드 방식을 도입하고 있다. 이제 카드 시스템은 로그라이크, 포인트 앤 클릭, 매트로배니아와 더불어 인디 게임의 새로운 트렌드로 자리매김했다고 봐도...

자세한 내용 확인

내게맞는스팀게임, 로그라이크게임, 스팀추천게임, 액션게임 -

■ 재미만큼은 여타 명작에 뒤지지 않는 액션 로그라이크! 최근 인디게임들 동향을 보면 액션 로그라이크 장르들이 홍수처럼 쏟아져나오고 있습니다. 엔터 더 건전을 필두로 데드셀, 칠드런 오브 모르타 등은 이미 잘 알려진 액션 로그라이크 명작들이죠. 뿐만 아니라 작년 최다 고티 중 하나 역시 ‘하데스’라는 이름의 액션로그라이크였고, 올 초 출시한 한국 기대작 ‘스컬’도 발매 일주일도 되지 않아 10만장 이상을 판매하며 인기를 실감하고 있습니다. 개인적으론 상당히 만족스러운게 상당히 많은 양의 게임들이 나옴에도 불구하고 한결같이 일정한 퀄리티를 유지하며 저마다 개성을 가진 게임들이 많다고 생각되네요. 오늘 소개할 게임은 수많은 명작 액션 로그라이크 게임 중 의외로 많은 사람들이 찾지 못했지만 재미만큼은 여타 명작에 뒤지지 않는 ‘퓨리 언리쉬드(Fury...

자세한 내용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