액션 롤플레잉으로 즐기자: 아크베일 <Archvale>

롤플레잉, 스팀신작게임, 스팀인디게임, 탄막슈팅 -

액션 롤플레잉으로 즐기자: 아크베일

■탄막 슈팅 게임으로서 지나치게 맵다?

기본적으로 탄막 슈팅 게임은 난이도가 어려운 편에 속해 어느 정도 진입 장벽이 존재할 수 밖에 없다. 화려하게 쏟아지는 탄막 패턴을 침착하게 잘 살펴보고 타이밍에 맞게 탄막을 피하면서 적에게 대미지를 가해야 하는데, 이를 위해선 일정 수준 이상의 동체 시력과 반응 속도가 요구되기 마련이니 말이다. 물론 이는 게임을 즐기는 게이머 입장에서의 이야기고, 탄막 슈팅 게임을 제작하는 개발자의 입장에서도 고려해야 할 부분은 마땅히 존재한다. 탄막 패턴을 무작정 어렵게만 만들 것이 아니라 게이머의 입장에서 충분히 도전하고 즐길 수 있게끔 적당한 선에서 난이도를 조절하는 것이 그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할 수 있다.

탄막 슈팅 게임의 디자인이나 밸런스에 대해서는 한두마디로 딱 잘라 말하긴 어렵겠지만, 최소한 일반적인 게이머의 동체 시력이나 반응 속도는 어느 정도 감안할 필요가 있다. 요리로 비유하자면 매운 요리라 하더라도 맛있게 매운 것과 무작정 맵기만 한 것은 엄연히 큰 차이가 존재하는 것과도 같다. 그런 점에 있어 오늘 소개할 인디 게임인 아크베일(Archvale)은 조금은 지나치게 매웠던 요리가 아닐까 싶다.

Archvale 액션 롤플레잉과 탄막 슈팅의 교집합. 아크베일
■액션 롤플레잉에 탄막 슈팅을 가미한 이색적인 컨셉

아크베일은 세계를 멸망시키고자 하는 사악한 폭군을 막기 위해 세계를 탐험하며 아크베일이라 불리는 관문을 만들어 폭군에게 다가가야 하는 액션 롤플레잉 게임이다. 특유의 픽셀 그래픽과 레트로풍 사운드트랙은 무난한 수준이고, 세계 곳곳에 있는 수호자를 쓰러트리며 관문의 조각을 하나씩 모아나가는 스토리는 다소 전형적이긴 해도 게임의 구심점의 역할을 잘 수행한다. 게임상에서 적으로 등장하는 몬스터과 보스는 저마다 고유의 탄막 패턴을 보유하고 있으며, 적들이 내뿜는 탄막 패턴을 피하면서 대미지를 가해 적을 처치해야 한다. 다시말해 아크베일은 액션 롤플레잉에 탄막 슈팅의 요소를 가미한 이색적인 컨셉의 게임이라 할 수 있다. 여기에 아크베일의 세계는 수십 수백개의 방이 마치 보드 게임판처럼 연결돼 있는데, 각 구역마다 강해지는 몬스터의 스펙과 스토리 상의 제약의 존재만 감안하면 언제 어느때고 자유롭게 여러 구역을 넘나들 수 있어 약간이나마 자유도가 보장되는 게임이기도 하다.

Archvale 보편적인 롤플레잉 게임의 그것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는 마을의 구조
Archvale 전투는 엔터 더 건전과 유사한 방식의 전형적인 탄막 슈팅 게임
■두드러지는 장점도 많고 액션 롤플레잉으로서 잠재력도 높다

일단 액션 롤플레잉 게임으로써는 제법 구색을 잘 갖춘 게임이다. 게임상에 존재하는 200여가지의 무기는 근거리, 원거리, 마법 세 가지로 분류되며, 플레이어의 취향에 따라 최적의 무기를 골라서 사용할 수 있다. 여기에 탐험과 전투를 통해 획득한 재료로 새로운 무기와 방어구를 만들 수 있고, 무기의 경우 어느 정도 강화도 가능하다. (다만 각 무기마다 공격 방식이 다른데 무기에 표시된 대미지가 DPS가 아니라 단순히 한 방의 대미지다보니 실제로 무기를 써보지 않고서는 무기의 효율을 제대로 파악하기가 어렵다.) 일종의 악세서리인 배지를 활용해 다양한 부가 효과를 받아 게임을 좀 더 쉽게 풀어나갈 수 있으며, 일부 무기와 더불어 이 배지는 일종의 수집거리가 되기도 한다. 그 밖에 세계 곳곳에 세이브 포인트가 잘 배치돼있고, 한 번 상호작용한 세이브 포인트로 순간이동도 가능해 여기저기 이동하기도 편하다. 보기보다 두드러지는 장점이 많은 게임이고 그만큼 액션 롤플레잉 게임으로써의 잠재력도 높다고 볼 수 있다.

Archvale 게임 저장+캐릭터의 방어력을 상승시키는 석상
Archvale 왠지 주사위를 굴려야 할 듯
Archvale 만들어 쓰는 무기의 성능이 괜찮다
■탄막 슈팅 게임으로서는 좀 아쉽다...

이렇듯 액션 롤플레잉 게임으로써는 그럭저럭 괜찮은 게임이라 할 수 있는 반면, 탄막 슈팅 게임으로써는 아쉬운 점이 너무나도 많다. 우선 게임의 중반부에만 접어들어도 필드에서 마주치는 적들의 탄막 패턴이 슬슬 무시무시해지기 시작한다. 적들이 발사하는 투사체의 속도가 초반에 비할 바 없이 빨라지는가 하면 변칙적인 타이밍으로 탄막을 뿜어내거나 지형지물을 무시하는 탄막이나 주인공 캐릭터를 끝까지 추격하는 유도 탄막이 난무하기도 한다. 각 방마다 이런 적들이 여러 마리가 배치돼 있다 보니 방에 진입해 몬스터를 상대하다보면 순식간에 온갖 탄막이 화면을 가득 채워버린다. 난이도에 따라 다르긴 하지만, 가장 어려운 하드 모드의 경우 탄막에 한 대 맞을 때마다 최대 체력의 1/4에서 1/3 정도에 해당하는 대미지가 들어오다보니 적당히 맞을만큼 맞고 포션으로 체력을 채워가면서 싸우기도 어렵다. (게다가 포션을 마시는 데 딜레이까지 존재해 포션을 사용하는 것조차 쉽지 않다.)

그나마 일반 필드는 장소가 상대적으로 넓어 어떻게든 대처가 가능하긴 하지만, 장소가 좁은 던전으로 들어가면 전투가 더욱 까다로워진다. 던전의 경우 대체로 전투가 벌어지는 공간이 좁은 데다가 일부 방은 장애물이나 지형지물로 인해 제대로 움직일 공간을 확보하기 어려운데, 등장하는 적의 수는 필드와 크게 다르지 않아 적의 공격을 보고 피하는 것이 거의 불가능에 가까울 정도다. 일부 보스전이라고 다를 것이 없어 좁은 공간에서 어떻게든 보스의 탄막 패턴을 피해야 한다. 심지어 마지막 보스인 폭군은 아예 일반적인 게이머들의 동체시력과 반응속도로 대처가 안 되는 패턴을 펼쳐 보스전을 클리어하는데 무려 운을 요구하기까지 한다.

Archvale 게임 중반부터 미칠듯한 탄막 패턴
Archvale 피지컬만으론 대처가 안 돼
■이지나 노멀 난이도로 무난하게 시작해 보자

적들의 탄막 패턴이 도저히 대처가 안 될 정도로 까다롭다면, 차라리 적들이 탄막 패턴을 펼치기 전에 딜로 찍어눌러 빠르게 처치하는 방법도 고려할 수 있을 것이다. 하지만 이 게임은 그마저도 쉽지 않다. 무기 강화가 +5강까지만 가능해 뽑아낼 수 있는 대미지에도 한계가 있기 때문이다. 이마저도 무기는 강화가 가능하기라도 하지 방어구는 강화조차 불가능해 방어력을 올려 적에게 받는 대미지를 줄일 수가 없다. 결국 탄막 패턴에 대한 이해나 무기의 강화만으로는 게임을 제대로 플레이할 수 없어 기도에 의존한 채 어떻게든 방을 정리하고 보스전에 돌입하는 것 말고는 방법이 없다. 장소는 좁고 탄막 패턴이 지나치게 변칙적이라 대처가 안 되는 수준인데 캐릭터가 강해지는 데에도 제약이 존재한다는 건 탄막 슈팅 게임으로써 명백히 잘못된 디자인과 밸런스라고밖에 안 보인다.

그나마 이지 난이도나 노멀 난이도는 적들의 체력이 상대적으로 낮고 탄막에 맞았을 때 입게 되는 대미지도 그렇게 높진 않아 피할 만큼 피하고 적당히 맞아가면서 그럭저럭 게임을 이어나갈 수 있다. 여기에 시련을 통해 배지를 획득할 수 있는 제단 스테이지는 오로지 탄막을 피하는 것에만 집중하고 있어 이 쪽은 제법 재밌게 즐길 수 있다. 아무래도 이지나 노멀 난이도를 기준으로 게임의 디자인과 밸런스를 짠 것으로 보이는데, 개인적으로는 굳이 난이도를 나눠 불필요하게 게임을 어렵게 만들 필요가 있었나 싶기도 하다.

Archvale 무기 강화는 단 +5강까지만 가능.
Archvale 피하기만 하는 제단 스테이지는 맛있게 재밌는 편
Archvale 보고 피하는 게 사실상 불가능에 가까운 최후의 보스전
■액션 롤플레잉 게임으로서는 확실한 재미를 안겨준다

탄막 슈팅 게임으로써는 아쉬운 점이 참 많은 게임이지만, 액션 롤플레잉 게임으로써는 제법 괜찮은 완성도를 보유한 게임이기도 하다. 필드와 던전을 탐험하며 몬스터와 보스를 처치하고 세계 곳곳에 숨겨진 아이템을 획득하거나 보유한 재료를 활용해 장비를 제조하는 재미는 확실하다. 하지만 전투가 벌어지는 장소가 너무 좁아 적들의 탄막 패턴에 제대로 대처하기가 까다로운 데다가, 탄막 패턴의 디자인과 밸런스가 좋지 못해 게임에 대한 흥미가 떨어질 여지가 다분하다. 따라서 탄막 슈팅 게임에 대한 기대는 접고 액션 롤플레잉 게임을 플레이한다고 생각하는 편이 좋다. 그나마 난이도를 이지나 노멀로 맞추고 플레이하면 그나마 탄막 패턴에 대한 부담은 줄어드니 리뷰를 보고 게임을 플레이할 이들이라면 가급적 게임의 난이도를 낮추길 권장한다.

Archvale 보고 피하는 게 사실상 불가능에 가까운 최후의 보스전
Kutar'k 필자: Kutar'k
Steam 프로필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