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팀 월렛 코드" 구매는 여기를 클릭 ←

점프하고 달리는 복셀. 블록을 이용, 무한정의 세계로 나아가는 파쿠르 <Lemma>

타이틀:
개발:
퍼블리셔:
가격:
16,000원
DLC:
7,500원 (OST)
HayanieMozu 필자: HayanieMozu
Steam 프로필
Lemma 빛을 발하는 곳이 골 지점

이번에 소개할 <Lemma>는 <Minecraft>나 복셀로 그려진 세계를 <Mirro’s Edge>시리즈처럼 파쿠르(도구를 사용하지 않는 이동술)를 이용해 달리고, 점프하면서 목적지를 향하는 일인칭 시점 액션 게임이다.

Lemma

동영상으로 보는 게 빠를 듯.

점프해서 가장자리를 잡는 캣리프, 벽을 달리는 월런 등의 파쿠르를 사용해 이동하는 것을 알 수 있다. 이것만으로는 단순한 파쿠르 액션이라는 인상을 주지만, 게임을 진행하면 여러 요소가 첨가되면서 조금 다른 모습을 보여 준다.

위의 동영상에서는 억지 돌파처럼 보이지만, 다음 영상에서는 조금 다르다.

파란 블록이 생성되어 보다 편하게 이동한다는 걸 알 수 있다. 게임이 진행되면 이러한 블록을 생성하는 신비한 능력을 입수 가능하다.

이 블록 생성 시스템이라는 게 뭐 그리 중요하냐고 생각하는 사람도 있겠지만, 이 시스템 덕택에 이동 범위가 훨씬 넓어지고, 이동 예측도 수월해진다. 바닥 블록은 슬라이딩이나 롤링을 했을 때, 벽 블록은 월런을 했을 때만 자동생성되기 때문에 계획을 세울 수 있다는 점이 매력적.

그 결과 파쿠르의 속도감을 줄이지 않고도 무리 없는 범위 안에서 확장이 가능, 상쾌한 마음으로 상상력을 충족시키는 플레이감을 느낄 수 있다. 리트라이 시의 템포도 빨라 다시 시작해도 짜증나지 않는다.

Lemma 이런 장소에선 좌우로 벽을 차고 나아간다
Lemma 착지 충격을 경감시키는 롤링을 하면 바닥 블록이 생성되어 좁은 발판에도 안심하고 착지 가능
Lemma 빨간 블록은 위험하므로 접근하지 말자
Lemma 스위치 기능 블록을 밟는 퍼즐 요소도 있다

조작도 깔끔하다. Xbox360컨트롤러로 플레이 했는데, 캐릭터 이동과 시점 이동을 행하는 좌우 스틱에서 손이 떨어지지 않도록, 점프는 오른쪽 트리거로 행하도록 되어 있다. 패드 조작에서도 불편함을 느끼는 장면은 없었다.

월런이나 벽 가장자리를 잡고 기어오를 때는 파쿠르용으로 사용 가능한 왼쪽 트리거를 사용한다. 재밌는 건 오른쪽 트리거가 슬로 모션 기능을 겸하고 있는 점. 점프해서 벽 가장자리를 잡는 순간, 왼쪽 트리거를 당기면 게임에 슬로 모션 기능이 적용된다. 이 점은 벽을 잡는 순간의 긴장감을 높이는 연출 효과가 있다.

스토리는 실종된 친구를 쫓아 수수께끼의 세계를 방문하는 이야기로, 비현실적인 거대 건축이나 환상적인 로케이션이 굉장히 많다. 엠비언트 사운드에 비, 천둥과 같은 환경음이 더해진 분위기. 로케이션도 풍부하고 볼륨은 6시간 정도이다.

Lemma 스토리를 파악하는 재료로 핸드폰을 통한 메시지, 스테이지 중간의 편지 등이 제공된다. 영어로;;
Lemma 특히 먼 경치로 보이는 복셀의 풍경은 독특한 미를 발현한다
Lemma 스테이지는 자연뿐만 아니라 인공물다운 풍경도

다만 게임이 진행되면서 탐색 요소가 짙어진다는 점에 주의할 필요가 있다.

액션 게임이라기 보다 퍼즐 게임과 같은 플레이가 요구되는 장면이 서서히 늘어나 가야할 장소를 파악하지 못해 헤매는 경우가 꽤 있다. 이런 점에서 호불호가 갈리므로, 이런 점이 도전할 가치가 있다고 생각하는 플레이어에게 추천하고 싶다.

Lemma 클리어 후에는 타임어택, 챌린지 레벨로 자신의 능력을 시험해 보는 것도 가능

<Lemma>는 최근 게임에서는 익숙한 요소로 자리잡고 있는 파르쿠에 블록 생성이라는 조미료를 곁들인 액션 게임. 블록 생성은 신비적이면서 환상적 세계관에 일조하여 부자연스럽지 않고, 기존 파르쿠와도 잘 조화되어 있다. 후반에서 강하게 드러나는 탐색과 퍼즐 요소는 호불호가 갈리지만, 미학적인 풍경을 달리고 점프하는 즐거움은 특별한 경험을 선사한다. 단순하지만 상쾌함을 주고, 도전할 만한 가치가 있는 파르쿠 액션으로 추천할 만한 작품이다.

리뷰 목록

→ "스팀 월렛 코드" 구매는 여기를 클릭 ←